최종편집 : 2020-03-30 18:32 (월)
8월 전기차용 배터리 탑재량, YoY 기준 2년 7개월만 첫 감소
상태바
8월 전기차용 배터리 탑재량, YoY 기준 2년 7개월만 첫 감소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10.1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전기차(EV, PHEV, HEV 포함)용 배터리 탑재량. /자료=SNE리서치
8월 전기차(EV, PHEV, HEV 포함)용 배터리 탑재량. /자료=SNE리서치

지난 8월 글로벌 전기차(EV 및 PHEV⋅HEV 포함)용 배터리 탑재 규모가 2017년 1월 이후 2년 7개월만에 처음 전년 동기 대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는 8월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은 7.0GWh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2% 줄었다고 밝혔다. 국가별로 보면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이 20.4% 축소된 3.5GWh에 그쳤다. 정부 보조금 축소와 경기침체 확산 탓에 현지 전기차 판매량이 줄어든 게 원인으로 분석된다. 

미국 역시 28.2% 감소한 1.5GWh에 그쳤다. 전기차 업체 테슬라모터스를 중심으로 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이 전반적으로 판매가 줄었다. 반면 유럽은 지난해 8월 0.8GWh에서 1.5GWh로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이 1년만에 77.7% 급증했으나, 세계적인 침체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올해 1~8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은 70.9GWh로 1년 전 같은 기간과 비교해 59.0% 증가했다. 최근의 감소세에도 불구하고, 2019년 연간으로는 2018년보다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이 두 자릿수로 증가할 것이 확실시된다고 SNE리서치는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