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6 16:03 (수)
LG디스플레이, IMID서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 선보인다
상태바
LG디스플레이, IMID서 최신 디스플레이 기술 선보인다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10.0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자동차용 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오는 8일부터 나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를 통해 20여종의 첨단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 1월 미국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서 공개한 88인치 8K 크리스탈사운드 OLED를 국내 처음 공개한다. 크리스탈사운드 OLED는 OLED 패널 자체가 스피커 울림판 역할을 하는 제품이다. 따로 스피커가 필요 없어 TV 디자인이 유려하고, 소리의 임장감(실제 현장에 있는듯한 느낌)이 높다. 

또 65인치 UHD OLED 4장을 엇갈리게 붙인 후 끝 부분을 둥글게 말아 장미꽃 형태로 구현한 ‘더 로즈(The Rose)’, 빠른 응답속도를 구현하는 65인치 크리스탈모션 OLED, 55인치 투명 OLED 등도 선보인다. 

차별화 성능을 가미한 LCD 제품도 전시한다. 상업용 제품으로는 인셀 터치(in cell touch) 기술을 적용한 86인치 전자칠판과 43인치 터치 키오스크를 출품할 계획이다. 게임을 즐기는 데 최적화 된 모니터와 노트북용 디스플레이도 선보인다. 

차량용 디스플레이 분야에서는 플라스틱 OLED를 적용한 제품을 공개한다. 12.3인치 커브드(Curved) 클러스터와 12.3인치 중앙화면표시장치(CID)를 하나의 기판에 이어 붙인 제품이 전시된다. 차량용 12.3인치 투명 디스플레이도 전시장에 자리를 잡는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 규모는 지난 2분기 기준 20억달러(약 2조4000억원)를 넘어섰다. 올해 연간 79억달러, 2023년에는 95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편 전시회 기간 중 김창한 TV 마케팅 담당 상무가 OLED의 유연성과 확장성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기로 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