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45 (월)
LG전자, ‘인셀 터치’ 전자칠판 국내 출시
상태바
LG전자, ‘인셀 터치’ 전자칠판 국내 출시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9.23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출시한 인셀 터치 방식의 전자칠판. /사진=LG전자
LG전자가 출시한 인셀 터치 방식의 전자칠판. /사진=LG전자

LG전자는 ‘인셀(In-cell) 터치’ 기술을 적용된 전자칠판(모델명:86TN3F)을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셀 터치는 LCD 액정 셀(Cell) 내에 터치센서를 내장시켜 일체화한 기술이다. 실제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해 터치 몰입감이 뛰어나다. 스마트폰 등 소형 디스플레이에서 먼저 상용화 된 기술이다. 

LG전자가 출시한 이 제품은 디스플레이 두께가 얇고, 테두리가 29mm 정도다. 크기는 86인치 대화면으로 교육현장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스마트 기능도 탑재됐다. ‘스크린 쉐어링’ 기능을 통해 노트북⋅스마트폰 등 다양한 기기들과 무선 연결로 화면을 공유할 수 있다. 회의 참석자들은 전자칠판과 자신의 IT 기기를 자유롭게 오가며 다양한 콘텐츠와 파일을 쉽게 상호 공유할 수 있다. 수업 중 판서한 내용을 캡처해 공유할 수 있어 학생들은 별도로 받아 적지 않고 수업에 집중할 수 있다.

‘데이터 미러링’ 기능도 지원한다. 멀리 떨어진 회의실에서도 전자칠판만 있으면 실시간 서로 동일한 화면을 보여준다. 

이충환 LG전자 ID사업부장(상무)은 “혁신적인 터치 기술과 스마트한 기능을 대거 탑재한 ‘전자칠판’으로 기업과 교육 시장까지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