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45 (월)
LG디스플레이 새 사령탑에 정호영 LG화학 사장
상태바
LG디스플레이 새 사령탑에 정호영 LG화학 사장
  • 안석현 기자
  • 승인 2019.09.1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신임 대표. /사진=LG디스플레이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신임 대표. /사진=LG디스플레이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LG디스플레이 신임 대표로 선임됐다. 정 신임 대표는 지난 2008년부터 6년간 LG디스플레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역임한 바 있다.

LG디스플레이는16일 긴급 이사회를 열고, 정호영 사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현 대표이사인 한상범 부회장은 실적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으며, 이날 이사회에서 사의가 수용됐다. 정호영 사장은 17일부터 집행임원으로 업무를 시작한다.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로 선임된다.

정호영 사장은 LG전자 영국 법인장을 거쳐 주요 계열사에서 CFO 및 최고운영책임자(COO) 등 다양한 보직을 맡았다. 특히 2008년부터 6년간 LG디스플레이 CFO를 역임하며 사업전략과 살림살이를 책임진 바 있다. 디스플레이 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

LG디스플레이측은 새로운 사령탑을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재정비하는 한편, 조직분위기를 쇄신해 위기상황을 극복하기를 바라는 한 부회장의 뜻을 존중해 사퇴의사를 수용했다고 설명했다.

한 부회장은 2012년 LG디스플레이 CEO로 취임한 후 그 해 2분기부터 2017년 4분기까지 23분기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8년 연속 대형(9.1인치 이상) LCD 패널 점유율 1위(매출액⋅면적 기준)를 이어가고 있다.

구조적인 공급과잉과 경쟁이 치열한 LCD에서 OLED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위해 과감한 투자도 단행했다. 특히 대형 OLED 시장을 개척해 TV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사회 결의에 따라 지난 8년간 LG디스플레이를 이끌었던 한상범 부회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나게 되며,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