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컴퓨팅
360도 접히는 에이수스 노트북 'UX360CA' 써보니에이수스 변화의 현주소 "가성비 잡을 수 있을까"

[아이티투데이 선민규 기자] IT기기, 특히 노트북에 관심이 없는 사람이라면 에이수스(ASUS)는 생소한 이름일 게다. 하지만 소위 ‘좀 아는’ 사람들에게 에이수스는 낯설지 않다. ‘가격 대비 성능’을 앞세워 세계 노트북 시장을 노크하던 에이수스는 어느새 탄탄한 마니아층을 보유하게 됐다.

이를 배경으로 에이수스는 또 다시 변화를 꾀하고 있다. 프리미엄급 기능을 갖춘 하이엔드 제품에 집중하며 ‘가격에 비해 성능이 좋은 제품’에서 ‘성능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 제품’으로의 변화를 꾀하고 있다. 변화를 직접 체험해보기 위해 에이수스의 현 주소를 나타내는 노트북 UX360CA를 직접 사용해 봤다.

▲ UX360CA 상세스펙

노트북을 선택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 중 하나는 휴대성이다. 얼마큼 얇고 가벼운가는 다양한 공간에서 사용되는 노트북의 태생과 뗄레야 뗄수 없는 관계다. 그런 의미에서 UX360CA는 우선 합격점을 줄 수 있다. 가로 323mm, 세로 220mm의 13.3인치에 두께는 13.8mm지만 무게는 1.3kg으로 휴대하고 이동하는데 부담이 없다.

외관은 ‘깔끔’ 한마디로 표현된다. 알류미늄 재질의 메탈릭한 동심원으로 디자인됐고, 사각 모서리는 둥글게 라운딩 처리돼 있다. 전체적으로 통일성이 느껴지는 디자인에 유니바디와 아노다이징 처리로 마감해 내구성을 높였다.

▲ UX360CA의 외관(위쪽)과 노트북 모드

노트북을 펼쳤을 때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디스플레이다. 3200 x 1800 QHD+ 해상도를 지원하고, IPS패널을 탑재해 선명하고 깨끗한 화질을 지원한다. 특히 UX360CA의 특징인 360도 접히는 디스플레이는 사용자에게 알 수 없는 해방감을 준다. 화면을 접어갈 때 느껴지는 무게감은 어느 각도에서건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

노트북 왼쪽에는 전원버튼과 USB 3.0단자, 멀티카드 리더기, 볼륨조절 버튼이 자리잡고 있다. 오른쪽에는 전원단자, C타입 USB 단자, MicroHDMI 단자, 오디오 단자 등을 지원한다. 기본으로 제공되는 이더넷 어댑터를 통해 유선랜에 연결할 수 있고, 표준 HDMI 연결도 가능하다. 슬림한 두께지만 알차게 담았다는 느낌이 든다.

▲ UX360CA의 오른쪽 모습(위쪽)과 왼쪽 모습

키보드는 치클릿키보드 적용, 1.4mm의 이동거리 넓직한 편으로 타이핑에 큰 부담이 가지 않는다. 키보드 아래에는 스마트 제스처 기술이 적용된 터치패드 부착돼 마우스가 없는 상황에서 활용할 수 있다.

노트북 하단에는 4곳의 모서리 부근에 미끄럼 방지 패드가 부착돼 있고, 2양측면에 1.6W스피커가 부착돼있다. 기존 노트북과 달리 하단에 발열팬이 존재하지 않아 소음이 없다는 점은 조용한 공간에서 노트북 사용을 가능하게 한다.

▲ UX360CA의 키모드(위쪽)과 후면

UX360CA의 가장 큰 특징은 역시 360도로 회전되는 디스플레이다. 풀 터치가 가능한 디스플레이는 어느 각도에서도 터치를 통한 작업을 지원한다. 360도 접었을 경우, 키보드를 잠금으로 설정한다는 메시지와 함께 키보드 입력이 중지되고, 디스플레이 터치로 작업을 이어나갈 수 있다. 터치 키보드는 키보드가 잠기는 테블릿 모드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 UX360CA의 디스플레이를 180도 회전한 모습(위쪽)과 텐트 모드

터치감은 민감한 편이다. UX360CA의 디스플레이의 터치 감지 작동기는 업계표준인 9mm보다 작은 6mm를 적용했다. 보다 세밀한 터치가 가능한 셈이다.

디스플레이는 180도를 기준으로, 180도를 넘면 ‘자동회전 설정’알림과 함께 이용자에게 맞춰 화면이 회전한다. 이는 멀티미디어 감상에 한층 편리함을 제공한다.

▲ UX360CA 테블릿 모드(왼쪽)과 텐트모드(오른쪽 위), 노트북모드

UX360CA는 성능면에서 CPU는 인텔코어 M프로세서, 그래픽은 인텔HD그래픽 520을 적용했다. 웹서핑, 문서작업, 멀티미디어 연속 재생, 캐쥬얼한 게임 작동에는 문제가 없다. 다만 고사양을 요구하는 게임 등을 구동하는데는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운영체제(OS)는 윈도우10이 설치돼 있어 구매 후 별다른 설치없이 바로 노트북을 이용할 수 있다. 512GB SSD를 탑재한 탓에 윈도우 로딩시간은 12-15초 사이로 짧은 편이다. 이밖에 802.11 AC와 블루투스 v4.1를 지원하고, HD 웹캠 등이 부착돼 있어 필요시 활용할 수 있다

배터리는 충전없이 최대 12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사용 후 30분이 지날 무렵부터 노트북 밑면에 열기를 느낄 수 있지만, 제한적이고 부분적인 열기로 사용에 큰 문제는 없다.

▲ 환경설정에서 확인해본 UX360CA의 사양(위쪽)과 그래픽설정

전체적으로 UX360CA는 PC를 대체한다거나 고사양 SW를 구동해야 하는 사용자보다는 다양한 공간에서, 세컨 PC역할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어울리는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다양한 기능들을 꽉꽉 채워 담은 만큼 훌쩍 올라가 버린 가격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녹일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대표적으로 노트북을 접어서 태블릿으로 사용하는 기능은 ‘신기’하지만 ‘필수’적인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런 기능들로 하여금 100만원을 넘게된 가격은 고객들을 망설이게 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노트북의 진보를 보여주는 듯한 UX360CA, 세련된 디자인과 다양한 활용도, 가벼운 무게는 노트북 활용을 한층 풍부하게 해 줄 것이 분명해보인다. 다양한 공간에서 노트북을 사용해야 하고, 잦은 이동을 해야한다면 UX360CA는 고민해볼 만한 선택지 중 하나다. 참, 넉넉한 예산은 필수다.

선민규 기자  sun@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이수스#UX360#ASUS

선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