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구독이벤트_171204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리뷰 모바일 이럴땐 이렇게
스마트폰 패턴 실패로 화면이 잠겼다면[이럴땐 이렇게] 구글 계정 접속· 제조사 등록으로 패턴 초기화 하기

[아이티투데이 선민규 기자] 아이폰 사용자들은 느낄 수 없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들만의 기능이 있다. 누구는 복잡하게 누구는 간단하게, 사용하는 사람의 개성마저 엿볼 수 있는 기능. 바로 패턴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해제하는 기능이다. 비밀번호 설정보다 간단하게 한 번에 슥 패턴을 풀다보면 단순한 게임이나 점선 잇기를 하는 듯한 소소한 재미를 느끼곤 한다. 하지만 패턴을 깜빡 잊거나 주변 사람이 잘못된 패턴을 계속 시도한 경우, 스마트폰은 더이상 기다려주지 않는다. 화면은 잠겨버리고 패턴을 시도할 수도 없게된다. 등록해둔 PIN번호가 기억난다면 다행이지만, 그마저도 기억나지 않는다면 다른 방법을 고민해 볼 수 밖에 없다. 잘못된 패턴을 계속 시도하다 먹통이 돼버린 스마트폰의 잠금을 해제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구글 계정 로그인으로 패턴 초기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구글 계정을 통해 패턴을 재설정할 수 있다. 단, 이 방법은 기존에 스마폰과 구글 계정과 연동돼 있는 경우에만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의 구글 계정등록은 설정, 계정 및 동기화에 접속, 구글 아이콘을 찾은 뒤 ‘계정 추가’ 버튼으로 할 수 있다.

구글 계정과 연동된 스마트폰 이라면 잠금화면 하단에 있는 ‘구글로 잠금해제’를 선택한 다음, 구글 계정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잠금이 해제 된다. 여기서 패턴을 다시 설정하거나, 비밀번호를 다시 설정할 수 있다.

▲ 패턴 실패로 잠겨버린 화면(왼쪽)과 구글계정 로그인(가운데), 패턴 초기화 화면

∎스마트폰 제조사 홈페이지 통한 패턴 초기화

구글 계정이 없거나 스마트폰과 연동돼있지 않은 경우라면 스마트폰 제조사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이용해 패턴을 재설정 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폰의 경우에는 잠금 해제와 기기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Find My Mobile’홈페이지에 접속해 잠금화면을 해제할 수 있다. 단 이 경우에도 삼성의 계정이 필요하다. 회원가입을 위해서는 휴대폰 인증 과정이 필요하므로 미리 계정을 만들어 둬야 한다.

삼성 계정 페이지에 로그인 했다면 왼쪽의 ‘서비스’ 항목을 선택한 뒤 나의 서비스 중 ‘내 디바이스 찾기’를 선택해야한다. 스마트폰의 위치가 나온 다음 오른쪽 메뉴를 살펴보면 ‘화면 잠금 해제’메뉴를 찾을 수 있다. 이를 선택한 후 ‘화면 잠금 해제하기’버튼을 누르면 내 스마트폰에 ‘잠금 화면 초기화’메시지가 뜬다. 메시지를 누르면 패턴과 PIN번호를 재설정 할 수 있는 설정 페이지로 접속되고, 잠금화면이 해제된다.

▲ 삼성의 내 디바이스 찾기 로그인 화면

LG스마트폰은 컴퓨터와 USB 연결을 통해 잠금화면을 해제할 수 있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사전 등록과정이 필수로 요구된다. 기기를 LG홈페이지에 등록하려면 스마트폰의 시리얼번호를 알아야한다. 시리얼번호는 배터리 안쪽 스티커나 유심 트레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등록이 끝났다면 LG홈페이지에 접속해서 상단의 ‘잠금화면 해제/ PIN 번호 분실 해결’을 선택한 후 LG모바일 서포트 도구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해야 한다. 다음에는 USB를 통해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연결, 왼쪽의 휴대폰 화면 잠금 해제를 선택한다. 전화번호와 시리얼 번호를 입력한 후 아이핀 인증 과정을 거치면 비로소 스마트폰의 잠금을 해제할 수 있다. 이 과정을 거치면 패턴과 PIN번호가 초기화 되므로 스마트폰을 다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 LG모바일의 스마트폰 등록을 위한 프로그램 다운로드 화면

이도 저도 안된다면 마지막 수단으로 스마트폰 제조사의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거나 공장 초기화하는 방법이 남아있다. 공장 초기화 방법은 패턴과 PIN번호 외에 스마트폰에 저장돼 있던 전화번호와 데이터 등 모든 정보가 삭제되므로 유의해야한다.

선민규 기자  sun@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폰#구글 계정#패턴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선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