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모바일 이럴땐 이렇게
휴가철 스마트폰 침수 시 대처법은?[이럴땐 이렇게] 헤어드라이기 사용 자제하고 평소 데이터 백업 습관화

[아이티투데이 김지영 기자] 휴가를 떠날 때 빠뜨리고 갈 수 없는 것이 바로 스마트폰이다. 휴가 기간동안 연락도 주고 받아야 하고 소중한 순간에는 사진도 찍어야 한다. 특히 최근 무더위 때문에 휴가지를 물놀이로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어났는데 이는 그만큼 스마트폰이 물기위험과 침수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도 높아졌다. 만약 스마트폰이 침수가 됐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할까. 수리센터에 가기 전 까지 우리가 할 수 있는 대처법에 대해 알아보자.

■스마트폰 전원을 절대 켜지 않는다

스마트폰이 침수 됐을 때 가장 명심해야 하는 것, 바로 전원을 켜지 않는다. 배터리 분리형 스마트폰이라면 스마트폰 기기와 배터리를 분리하고 일체형은 전원을 끈다. 건조 중 섣불리 스마트폰이 제대로 동작하는지 전원을 키는 행동은 되살리려던 노력을 한번에 물거품으로 만들 수 있다.

▲ 스마트폰 침수 시 전원을 끄고 완전히 마를 때 까지 전원을 켜지 않느다.(사진=픽사베이)

■습기를 빨아들이는 물건: 화장지, 방습제, 쌀

스마트폰 전원을 끈 상태에서 바로 수리센터에 갈 수 없는 상황이라면 화장지 등으로 기기를 감싼다. 또는 습기를 잘 흡수하는 쌀, 습기제거제인 방습제를 넣은 지퍼락에 화장지로 감싼 스마트폰을 넣어 최대한 기기에서 습기를 제거한다.

▲ 침수된 스마트폰을 방습제와 함께 두는 것도 습기 제거에 도움이 된다.(사진=픽사베이)

■헤어드라이기 사용은 자제한다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이 침수됐을 때 떠올리는 방법 중 하나다. 그러나 스마트폰 내부에는 열에 민감한 부품이 있기 때문에 헤어드라이기로 스마트폰을 건조시키는 방법은 삼가고 선풍기와 자연바람으로 건조하는 것이 현명하다.

▲ 스마트폰을 건조할 때 드라이기 사용은 삼가는 것이 좋다.(사진=픽사베이)

스마트폰 침수는 기기를 다시 사용할 수 없는 불편함 뿐 아니라 그 안에 저장된 사용자의 정보까지 되돌릴 수 없는 심각한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 전화번호와 메모, 일정, 사진은 물론 업무상 중요한 자료까지 잃는다면 금전적 정신적으로 입는 피해야 말할 수 없을테니까. 따라서 평소 데이터 백업을 정기적으로 하고 또한 물놀이를 갈 때에는 스마트폰 방수팩을 사용하는 것도 스마트폰 침수 피해를 방지할 수 있다.

김지영 기자  veryjihyo@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마트폰#침수#아이폰#갤럭시#침수폰#스마트폰수리#방수팩

김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