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이벤트_171211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정책 투데이포토
출퇴근을 내 맘대로···LG U+시차출퇴근제 도입

[아이티투데이 선민규 기자] LG유플러스가 출퇴근 시간을 조절하는 제도 도입을 통해 자율적인 조직문화 조성을 위한 걸음을 재촉한다.

LG유플러스는 이달부터 본인의 선택에 따라 출퇴근 시간을 조정하는 ‘시차출퇴근제’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시차출퇴근제는 일과 가사를 병행하는 여직원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마련된 제도로, 30분 단위로 나뉜 총 7가지(A~G타입) 출퇴근 시간중 하나를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 ▲A타입 오전 7시~오후 4시 ▲B타입 7시30분~오후 4시30분 ▲C타입 오전 8시~ 오후 5시 ▲D타입 오전 8시30분~오후 5시30분 ▲E타입 오전 9시~오후 6시 ▲F타입 오전 9시30분~오후 6시30분 ▲G타입 오전 10시~오후 7시 등이다. 선택한 근무형태는 매월 변경할 수 있고 최대 6개월까지 적용된다.

▲ LG유플러스가 이달부터 출퇴근시간을 스스로 정하는 시차출퇴근제를 도입했다(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우선 만 8세 이하의 자녀를 둔 여직원 및 임산부에게 시차출퇴근제를 우선 적용하고, 향후 반응을 살펴 남성 등 전 직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정종표 인사지원팀장은 “시차출퇴근제는 직원들이 일과 삶에 균형을 맞출 수 있도록 탄력적인 시간 운영으로 효율적인 업무를 돕기 위해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월 2회 수요일 1시간 일찍 퇴근하는 ‘스마트워킹 데이’, ‘자율복장제’, ‘밤 10시 이후 업무 관련 카카오톡 금지’ 등 조직문화를 바꾸기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선민규 기자  sun@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 U+#시차출퇴근제#출퇴근
네이버 뉴스 스탠드에서 키뉴스를 만나보세요.  키뉴스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 MY 뉴스 설정

선민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