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리뷰 모바일
[리뷰] 블랙베리 '프리브', 써봐야 아는 매력 3가지충전 상태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녹색 줄, 돋보여

[아이티투데이 백연식 기자] 블랙베리가 3년 반 만에 국내시장을 다시 두드리기 위해 선택한 프리브는 듀얼 엣지가 적용된 독특한 디자인의 스마트폰이다.

블랙으로 마감 처리된 프리브는 블랙베리 특유의 물리 쿼티 키보드를 담기 위해 추억의 슬라이드 기법을 사용했다. 컴퓨터 자판은 QWERT 순서로 배열됐는데 이를 따서 쿼티 키보드라고 부른다. 블랙베리 프리브를 일주일 간 사용해 숨겨진 매력을 파헤쳐 봤다.

보통 화면이 꺼졌을 때 충전이 얼마나 됐는지를 알아보려면 스마트폰의 화면을 켜야만 한다. 하지만 프리브는 그럴 필요가 없다. 충전 시에 오른쪽 엣지(모서리)에 초록색을 띤 줄이 나타나 충전 상태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록색의 줄의 길이가 충전 상태를 나타내 멀리서도 한 눈에 알 수 있다. 휴대폰에 가까이 가면 얼마나 충전됐는지를 숫자 % 로 확인 가능하다. 블랙베리의 이 기능은 이용자를 배려한 것이고, 충전 시에는 편리할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 블랙베리 프리브를 충전 시에 휴대폰을 켜지 않아도 충전 상태를 한눈에 알 수 있다

슬라이드에 숨겨진 물리 키보드의 경우 자판을 이용할 때만 사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착각이다. 물리 키보드에 스크롤 기능이 더해졌기 때문이다. 슬라이드를 이용해 물리 키보드를 드러내고 스크롤로 스마트폰을 이용하면 다른 스마트폰과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다.

물리 쿼티 키보드를 통해 자판을 입력하는 것도 재밌다. 컴퓨터 키보드 배열과 똑같기 때문에 컴퓨터 타자가 빠른 이용자라면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듯 하다. 사용자 단축키를 지정해 버튼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도 있다.

마지막 남은 매력 한 가지는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기능을 가벼운 터치만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이다.

오른쪽 엣지에서 손가락으로 중앙으로 끌어당기면 4가지 버튼이 한번에 나타난다. 첫 번째 버튼은 일정(스케줄) 기능, 두 번째 버튼은 문자메시지, 세 번째 버튼은 중요한 작업 체크 기능, 네 번째 버튼은 연락처이다.

▲ 오른쪽 엣지에서 중앙으로 끌어 당길 시 나타나는 4가지 버튼

여러 번 화면을 넘기지 않아도 바로 주요 버튼이 나오기 때문에 편리한 것은 사실이다. 특히 사용하는 기간 동안 연락처 버튼의 경우 오른쪽 엣지에서 중앙으로 끌어당겨 많이 이용했다.

하지만 이용자 별로 선호하는 기능이 다른데다가 카카오톡 같은 SNS를 이를 통해 사용하지 못한다는 점은 아쉬웠다. 4가지 버튼을 이용자 선호도 대로 바꿀 수 있다면 좋을 듯 싶다.

블랙베리 프리브의 경우 5.4인치의 크기에 비해 192g으로 무겁다는 것은 확실히 단점이다. 5.7인치 갤럭시노트5의 경우 171g, 같은 크기인 갤럭시노트7은 169g이다.

사용하는 내내 무겁다는 생각이 들은 것이 사실이었다. 물리 키보드가 장착됐기에 무거울 수 있겠지만 좀 더 가볍다면 더 인기를 끌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든다.

백연식 기자  ybaek@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블랙베리#프리브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