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통신/방송&모바일
CJ E&M, '티빙' 대표 플랫폼 탈바꿈…'티빙라이브' 신설BI 변경하고 채널 홈페이지 기능 통합

[아이티투데이 백연식 기자] CJ E&M이 ‘티빙’(TVING)을 전면 개편한다. CJ E&M은 ‘티빙’ 브랜드를 CJ E&M의 대표 디지털 플랫폼 브랜드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올해 1월, CJ헬로비전에서 CJ E&M으로 티빙이 넘어갔다.

CJ E&M은 이를 위해 tvN, Mnet 등 CJ E&M 16개 방송 채널의 프로그램 정보를 소개하는 홈페이지 기능을 티빙으로 통합했다.

CJ E&M에서 서비스하는 모든 방송 프로그램 홈페이지의 최상위 도메인을 ‘tving.com’으로 전환해, 방송 정보와 영상서비스 간 연계를 강화해 CJ E&M 방송에 대한 모든 것을 원스톱으로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한다.

티빙의 BI (Brand Identity)도 변경한다. 간결하고 절제된 느낌의 글자체를 사용했다고, CJ헬로비전 관계자는 전했다. 티빙 내 자체 신규 서비스를 선보여 OTT(인터넷을 통해 볼 수 있는 TV 서비스)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한다.

스핀오프 디지털 콘텐츠를 생방송으로 선보이는 ‘티빙 라이브’를 신설한다. 기존 텍스트와 이미지로만 구성됐던 카드뉴스에 영상까지 더한 카드 뉴스 서비스도 신규 도입해 다양한 시청경험을 선사한다.

▲ 사진=CJ E&M

개인화, 단순화에 초점을 맞춰 UX, UI도 개편했다. 꼭 필요한 콘텐츠만 남겼고, 시청 중에 쉽게 해당 프로그램 홈페이지로 이동 가능하도록 연동 기능을 더했다. 또한 로그인시, 시청이력과 구매이력 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콘텐츠를 제공하는 개인화 서비스도 선보인다.

고창남 CJ E&M 티빙사업팀장은 “이용자들의 편의 및 시청경험 확대에 초점을 맞춰 이번 개편을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의 접근성 확대 및 콘텐츠에 초점을 맞춰 티빙은 지속적으로 진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티빙은 현재 tvN, Mnet, 온스타일 등 147개 채널의 실시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고, 1만 6천 여 개의 방송 및 영화 VOD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

백연식 기자  ybaek@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J E&M#티빙

백연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