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컴퓨팅
4차산업혁명 핵심은 '보안'..."차기 정부 국정과제 포함돼야"강대국 간 사이버戰 가속화 양상...다양한 영역에서 사이버보안 중요성 대두

[아이티투데이 박근모 기자] "4차산업혁명의 핵심은 '사이버보안'입니다. 차기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에 보안 분야는 반드시 포함돼야 합니다"

임종인 고려대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 겸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강한 어조로 첫마디를 시작했다.

디지털 4차산업혁명이 급속도로 이뤄지면서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위협에서 국가 간 사이버戰 형태로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 이런 사이버위협으로부터 적극적인 방어의지와 기술적 대응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백기승)과 고려대 사이버보안정책센터, 인텔시큐리티코리아(대표 권명숙)가 주최한 '2017 정보보호 10대 이슈 전망과 2017 산업체가 주목해야할 10대 이슈'를 7일 가락동 본원에서 발표했다.

▲ 임종인 고려대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 겸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임종인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은 "지난 8년간의 미국 오바마 정권에서도 사이버 보안을 중요 국정과제로 채택해서 4차산업혁명을 이끌었다"며 "트럼프 당선자의 경우도 15대 핵심과제에 사이버보안을 포함시켜 지속적인 지원 계획을 밝힌바 있다"고 전했다.

이어서 "사이버보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개인정보 탈취 문제뿐만 아니라 4차산업혁명 자체의 신뢰성을 상실하는 결과를 낳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종인 사이버보안정책센터장은 최근 발생한 국방부 전산망이 뚫린 사건을 이야기 하며 국내의 사이버보안 실태와 문제를 지적했다.

특히, "현재 북한 사이버사령부 인원은 약 6000명, 중국은 약 10만명에 달하지만 한국은 600명뿐"이라며 "2014년 일본 사이버사령부 예산은 2000억원, 1인당 20억인데 한국은 1인당 1억원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국가 간 사이버戰 형태로 발전하는 상황에서 사이버 국방력을 키우기 위한 인적·물적 투자가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다"며 "사이버 강국이 되기 위해서는 차기 정부에서 사이버보안을 핵심 국정과제로 포함하여 정책을 펼쳐야한다"고 덧붙였다.

▲ 조윤홍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보호산업본부장

조윤홍 KISA 정보보호산업본부장은 "주요 국가들의 사이버보안 대응 방침이 하이브리드 형태로 진행될 것"이라며 "국내의 경우, 내년 대선이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응 수단을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KISA는 내년 정보보호 10대 이슈로 ▲강대국간 사이버 공방 심화 ▲사이버위협정보 공유·협력 확대 ▲랜섬웨어 공격 ▲빅데이터·AI·클라우드 활용 사이버보안 ▲분산저장기술 블록체인 ▲다양화되는 바이오인증 ▲사물인터넷 보안 위협 ▲커넥티드카 보안 ▲잊힐 권리 보장 ▲개인정보 보호와 활용의 조화 등을 꼽았다.

한편, KISA는 '2017년 산업체가 주목해야 할 정보보호 10대 기술'도 공개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사이버위협 인텔리전트 기술 ▲능동형 사이버 자가방어기술 ▲인공지능 기반 이상거래 탐지기술 ▲오픈소스 취약점 시험 자동화 기술 ▲하드웨어 기반 IoT 단말 보안기술 ▲커넥티드카 V2X(Vehicle to Everything) 데이터 보안기술 ▲랜섬웨어 동작 프로세스 프로파일링기술 ▲블록체인 기반 보안플랫폼 기술 ▲행동패턴 기반 무자각·무인지 인식기술 ▲개인정보 비식별화를 위한 데이터마이닝 등이 선정됐다.

박근모 기자  suhor@ittoday.co.kr

<저작권자 © 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ISA#한국인터넷진흥원#4차산업혁명#사이버보안#사이버위협#보안#고려대

박근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키뉴스 TV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