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0 18:32 (월)
데이터센터, 업그레이드 시급한 건 보안과 대역폭... 단 1%만이 자사 설비에 만족
상태바
데이터센터, 업그레이드 시급한 건 보안과 대역폭... 단 1%만이 자사 설비에 만족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3.10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브스 인사이트(Forbes Insights)와 버티브(Vertiv)는 최근 발행한 보고서를 통해 데이터센터 의사결정권자 중 현재 자사 설비가 요구되는 수준보다 앞서 있다고 평가하는 이들의 비율이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포브스인사이트

데이터센터 의사결정권자 중 현재 자사 설비가 요구되는 수준보다 앞서 있다고 평가하는 이들의 비율이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브스 인사이트(Forbes Insights)와 버티브(Vertiv)는 최근 발행한 보고서 '현대의 데이터센터: 신기술과 초연결성에 얼마나 적응하고 있는가(The Modern Data Center: How IT is Adapting to New Technologies and Hyperconnectivity)'로 이와 같은 조사 결과를 공유했다.

이번 보고서는 전 세계 다양한 산업 분야의 데이터센터 임원 및 엔지니어 15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를 다루고 있다. 

조사에 따르면 데이터센터 의사결정권자 중에서 현재 자사 설비가 요구되는 수준을 충족한다는 비율은 29%에 그쳤다.

특히 임원진과 엔지니어 사이의 뚜렷한 견해차가 드러났다. 예를 들어 자사 데이터센터의 업데이트 수준이 현재 요구 수준보다 앞서 있다는 응답이 임원진의 11%인 반면 엔지니어에서는 1%에 불과했다.

최고정보책임자(CIO)와 최고기술책임자(CTO)의 92%는 조만간 자신들의 비즈니스에서 더 빠른 다운로드 및 응답 시간이 요구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중 63%는 자사의 설비가 이같은 대역폭 요건을 충족하기가 늘 어렵다고 답했다.

가장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곳은 보안(45%)과 대역폭(43%)으로 지적됐다. 기업에 경쟁 우위를 제공하는 가장 일반적인 특성은 보안(43%), 백업 및 비상 대응(33%), 신기술 구현 역량(28%), 대역폭(27%) 순이었다.

응답자들은 자가 설정형(self-configuring) 및 자가 복구형(self-healing) 데이터센터에 대해 낙관적이었다. 24%의 응답자가 2025년까지 데이터센터의 절반 이상이 자가 설정형일 것으로, 32%는 자가 복구형일 것으로 내다봤다.

마틴 올센(Martin Olsen) 버티브 글로벌 에지 시스템 부사장은 “오늘날에는 데이터센터가 엔터프라이즈와 클라우드 및 에지 리소스를 통합하도록 발전함에 따라, 기업의 컴퓨팅 요구 사항과 비즈니스 목표를 충족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계획과 예측이 필요하다"며 "하지만 많은 기업들이 이 부분에서 뒤쳐져 있는 것이 확실하다. 이를 고려할 때, 변화에 대처하거나 변화의 흐름을 앞서가고자 하는 기업들을 중심으로 많은 투자와 활동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