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1 10:45 (월)
LS전선, 해저 케이블 2공장 준공... 생산 능력 2.5배 증가
상태바
LS전선, 해저 케이블 2공장 준공... 생산 능력 2.5배 증가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4.06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전선의 해저 케이블 2공장이 준공했다. 회사 직원들이 해저 케이블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LS전선

LS전선(대표 명노현)은 강원도 동해시에 해저 케이블 2공장을 준공, 생산능력이 2.5배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LS전선의 해저 2공장은 대지면적 10만4000㎡에 건축면적 8800㎡ 규모다. 지난해 3월 착공, 약 500억 원을 투자해 1년여 만에 준공했다.

LS전선은 해저 2공장의 준공으로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 지난 2009년 해저 케이블 시장에 진출한 지 10여년 만에 도약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세계 각국에서 해상풍력단지와 대규모 관광 섬 개발의 확대 등으로 해저 케이블 시장이 커지고 있다.

이를 반영해 회사는 해저 2공장을 초고압의 케이블을 대규모로 생산, 보관, 운반할 수 있는 설비들로 구축했다. 해저 전력 케이블은 일반적으로 지름 30㎝ 내외의 케이블을 한번에 수십 ㎞까지 연속으로 생산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대형 제조 설비가 필수적으로, 설비 자체가 경쟁력의 중요한 요소다.

회사 측은 대부분의 설비를 자체 개발했으며, 특히 50m(아파트 18층) 높이의 대형 제조 설비는 전세계적으로도 5대 정도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또 5톤 트럭 1000대분의 케이블을 한곳에 감아 보관할 수 있는 5000톤급 턴테이블도 추가로 도입했다. 

구자엽 LS전선 회장은 기념사에서 “해저 케이블 사업은 그동안의 경험을 자산으로 삼아 이제 자립과 성장의 터전을 만들어 냈다”며 “제2공장 준공은 미래로 나아가는 선언이며, ‘글로벌 케이블 솔루션 리더’라는 목표를 향한 의미있는 행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