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 15:30 (월)
SKT·HPE·인텔·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술 개발 맞손
상태바
SKT·HPE·인텔·삼성전자, 5G 가상화 기술 개발 맞손
  • 김주연 기자
  • 승인 2020.09.1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는 삼성전자, 휴렛패커드엔터프라이즈(HPE), 인텔과 함께 10일 서울 을지로 SKT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G 네트워크 가상화’ 상용화를 위해 협력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4사는 5G망 가상화 기술부터 표준 프로세스 수립, 가상화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기술 개발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글로벌 이통사 누구나 5G 망에 가상화 프로세스를 쉽게 도입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이번 협력으로 5G 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뜻을 모아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기지국’, ‘전송망’ ‘코어망(교환망)’, 3대 영역 중 5G 핵심 네트워크인 ‘코어망’ 전체를 가상화하는 역량을 확보할 수 있어 차세대 네트워크 혁신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5G네트워크 가상화’는 통신사가 신규 통신 서비스를 위해 개별 하드웨어를 각각 설치하는 대신 범용 서버에 여러 통신 장비 기능을 소프트웨어 형태로 구현하는 식이다.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도입하면 통신사의 차세대 5G 서비스 도입에 소요되는 시간이 단축될 수 있어 5G 고객은 신규 서비스를 더 빨리 즐길 수 있게 된다. 기존에는 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때마다 각각의 하드웨어 장비를 새로 구축하거나 업그레이드했지만 기술 도입 후에는 표준 프로세스를 통해 일괄적으로 적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4사는 각 사가 보유한 가상화 소프트웨어 및 플랫폼, 서버 장비 등을 상호 연동해 차세대 5G 네트워크 가상화 플랫폼의 글로벌 상용화를 목표로 표준 프로세스를 수립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인텔은 차세대 ‘제온(Xeon)’ 프로세서·이더넷 네트워크 어댑터·SSD 등 신규 기술을 공유하고, HPE는 가상화 서버인 ‘프로라이언트(ProLiant) 서버’를 삼성전자에 제공한다. SKT는 삼성전자의 5G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5G 코어망 등 핵심 네트워크에 검증 단계를 거쳐 상용망에 연동할 예정이다.

노원일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상품전략팀장 전무는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 경험과 각 분야를 대표하는 4자 간 협력체를 통해 최신의 하드웨어와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상용망에 조기에 적용하고 혁신적인 차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댄 로드리게즈(Dan Rodriguez) 인텔 네트워크 플랫폼 그룹 총괄 부사장은 “인텔의 차세대 제온 플랫폼 및 고성능 패킷 프로세싱 기술이 5G 범용 서버 조건을 만족시켜 혁신적인 5G 서비스를 시장에 더욱 빠르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클라우스 페더슨(Claus Pedersen) HPE 부사장은 ”혁신적인 5G서비스를 위해 서로 다른 공급 업체의 기술과 솔루션을 상호 운용하게 하는 개방형 구조가 핵심”이라며 “SKT의 5G 인프라를 보다 빠르고 유연하게, 그리고 안정적으로 구축할 수 있도록 기여하겠다”고 덧붙였다.

강종렬 SKT ICT Infra 센터장은 “4사 간 글로벌 협력을 통해 차세대 5G 네트워크 가상화에 대한 상용화 기반을 충분히 마련했고, 향후 고객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차세대 네트워크 가상화를 위한 신기술을 지속 개발해 미래 통신 서비스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